'나는 신이다'에 이은 실체 폭로…"정명석·이만희 등 자칭 신만 200여 명" > 한국교계뉴스 Korean News | KCMUSA

'나는 신이다'에 이은 실체 폭로…"정명석·이만희 등 자칭 신만 200여 명" > 한국교계뉴스 Korean News

본문 바로가기

  • 한국교계뉴스 Korean News

    홈 > 뉴스 > 한국교계뉴스 Korean News

    '나는 신이다'에 이은 실체 폭로…"정명석·이만희 등 자칭 신만 200여 명"

    페이지 정보

    작성자 데일리굿뉴스| 작성일2023-11-27 | 조회조회수 : 221회

    본문

    한국교회사 100년, 자칭 남신·여신들의 이야기

    '내가 신이다' 출간…넷플릭스가 다하지 못한 내용 다뤄

     


    48b5ca2ac8d9fbbf638116ec2fb3fcdc_1701109461_6276.jpg
    ▲23일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연합회관에서 '내가 신이다' 출간기념 기자간담회가 열렸다.ⓒ데일리굿뉴스


    [데일리굿뉴스] 최상경 기자 = "한국 사회에는 자칭 하나님, 재림주들이 즐비합니다. 자칭 신들은 한국 이단 계보에서 100년 이상의 역사를 갖고 있습니다."


    바이블백신센터 원장 양형주 목사(대전도안교회)와 26년간 이단·사이비를 취재해온 정윤석 기독교포털뉴스 기자가 의기투합해 책 '내가 신이다'를 펴냈다. 


    넷플릭스 '나는 신이다'에서 다하지 못한 한국의 자칭 남신·여신들의 이야기로, 이 책은 1917년 이순화를 시작으로 오늘날에 이르기까지 100년에 걸친 이단·사이비의 계보를 총정리하고 있다.


    지난 3월 이단·사이비 교주들의 실체를 폭로한 다큐멘터리 '나는 신이다'가 공개되면서 사회적 파장을 낳은 가운데 "한국 사회에 출현했던 가짜 신들을 제대로 소개할 필요성을 느꼈다"는 게 두 저자의 집필 동기다.


    저자들은 23일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연합회관에서 열린 출간 기념 간담회에서 "나는 신이다에서 다룬 정명석과 이재록 등 4명의 문제적 교주 외에도 한국 기독교 역사 가운데 등장한 거짓 신들은 1917년부터 지금까지 200여 명에 달한다"며 "오늘날도 거짓 신과 거짓 그리스도, 거짓 보혜사가 계속해서 나타나고 있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양 목사는 "가짜 신들은 지금도 왜곡된 성경해석과 신령주의적 체험을 결합해 끊임없이 양산되고 있다"면서 "왜곡된 신앙을 바로잡지 못하는 사람들은 계속 미혹돼 이들을 따르며 인생을 허비하고 있다"고 했다.  


    5부로 구성된 이 책은 한국교회사에 나타난 교주들에 대한 정보와 가짜 신들의 출현 배경 및 미혹 과정, 이단·사이비의 공통교리와 참된 바른 신앙의 정의 등이 총망라됐다.


    가장 눈에 띄는 건 신비 체험과 특별계시 등 교주들이 악용하는 부분과 이들이 사람들을 미혹하는 비밀 교리 등을 파헤쳤다는 점이다.


    양 목사는 "한국 사회에 출현했던 가짜 신들을 낱낱이 밝히고 그들이 주장하는 공통된 교리와 그 문제점이 무엇인지를 치밀하게 살폈다"며 "자칭 신들은 저마다 특별한 영적 체험을 간증하고 새로운 진리를 깨달음과 동시에 성경을 통달했다고 주장한다. 성경을 처음부터 끝까지 특정 인간을 믿도록 조작해 놨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정 기자는 "거짓 신들이 공통적으로 자신을 내세우며 주장하는 건 바로 자신이야말로 성경에서 예언한 '동방의 의인'이라는 것"이라며 "성경을 자의적으로 해석해 '동방'이 한국을 가리키고 이 동방에서 예언된 '하나님이 일으키겠다'고 예언한 사람이 자신이라고 적용시킨다"고 설명했다.   


    '한국 사회는 왜 이토록 많은 거짓 신들을 낳게 됐나'도 책을 관통하는 주요 주제 중 하나다. 양 목사는 최근 한국발 이단이 전 세계에 확산하고 있는 실태를 언급하며 "한국에서 뻗어 나간 K-이단이 광범위한 피해를 주고 있는 실정으로, 이단 문제는 이제 단순히 덮고 넘어갈 문제가 아니라 진지하게 다뤄져야 한다"고 했다. 


    이단·사이비는 사회 곳곳에 독버섯처럼 퍼져 반복적으로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 이단으로 인한 피해는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앞서 '나는 신이다'에서 공개된 이단·사이비의 폐해도 대부분 과거에 드러났던 일들이다.  


    이제부터라도 이단 문제를 사회문제로 인식하고 보다 적극적인 대처가 이뤄졌으면 하는 게 두 저자의 바람이다. 


    정 기자는 "이단 계보를 엮으면서 발견한 건 이단·사이비는 대한민국의 문화, 역사적 상황이 안정적이지 못하고 불안할 때 창궐했다는 것"이라며 "일제강점기인 1930년대를 시작으로 한국동란이 있었던 1950년대 이단·사이비의 양대산맥인 박태선과 문선명이 등장했다. 정치적 격동기였던 1980년대에는 정명석을 비롯해 김풍일, 이만희 등 수많은 자칭 신들이 나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단·사이비는 사회와도 밀접하게 이어져 있다"며 "교회뿐만 아니라 사회적 차원에서도 대처가 이뤄져야 이단·사이비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다. 이단·사이비의 실체를 바로 알고 건강한 사회를 만드는 데 이번 책이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Total 4,416건 1 페이지
    • 새학기 틈타 캠퍼스 노리는 '이단'…"연합 대처·예방 필요"
      데일리굿뉴스 | 2024-02-27
      학기 초 이단 포교활동 집중…동아리·학회 등으로 위장  ▲연세대학교 캠퍼스(사진출처=연합)[데일리굿뉴스] 양예은 기자 = 3월 신학기 개강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새학기가 되면 캠퍼스 청년들을 대상으로 한 이단들의 포교활동이 기승을 부린다. 올해도 학생들을 노리는 이단…
    • 개신교인 10명 중 9명 "사회 갈등 심각"…이념 갈등 가장 커
      CBS노컷뉴스 | 2024-02-27
      갈등 해결에 대한 기대치 낮아…절반 이상 "갈등 커질 것" [앵커]사회 여러 영역에서 갈등이 표출되고 있습니다. 그리스도인들은 갈등 사회 속에서 평화와 화해를 위해 힘써야 할 텐데요. 사회 갈등에 대해 개신교인들은 어떤 인식을 갖고 있는지 조사한 결과가 나와 눈길을 …
    • 시골 8개 교회 "초교파 연합 전교인 대보름 윷놀이" 행사 성황리에 개최
      라이프굿타임즈 | 2024-02-26
      경북 상주 외남면 초교파 8개 교회들, "한국 교회의 연합 신앙공동체 모판으로 자리 잡아"흥겹게 즐기는 가운데 정월 대보름 윷놀이에 열중하는 외남면 성도들                            2024년 2월 25일(일) 대한민국 곶감 최대 생산지인 상주시…
    • 세계한국인기독교총연합회 3.1절 메시지 발표
      KCMUSA | 2024-02-26
      세계한국인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전기현 장로)는 삼일절 105주년을 맞이하여 3.1절 메시지를 발표했다. 전기현 회장은 “당시 한국교회가 독립운동을 선도하면서 민족에게 소망을 선포하여 자주독립의 꿈을 잉태케 하고, 고난 중에 있는 민족과 함께 같이 호흡하는 선한 영향력…
    • 아시안미션 이주민 사역자 포럼
      기독뉴스 | 2024-02-26
      아시안미션(대표 이상준선교사)은 2월19일부터 21일까지 한국의 켄싱턴호텔 설악에서 ‘내 양을 먹이라’는 주제로 전국 150여 명의 이주민 사역자를 초청해 포럼을 개최했다.올해로 두번째를 맞이한 이번 포럼은 국내 사각지대에 있는 이주민 사역자들의 쉼과 회복을 위한 목표…
    • 정신질환 앓는 성도가 있다면?…교회 돌봄 매뉴얼 나왔다
      데일리굿뉴스 | 2024-02-26
      라이프호프, 정신 질환자 돌봄 매뉴얼 북 출간사례·돌봄 방법 소개…교회 규모별 대처 제시"정신질환에 대한 인식 개선이 우선" ▲ 라이프호프 기독교자살예방센터는 26일 한국기독교회관 조에홀에서 ''목회자와 성도를 위한 정신질환 이해' 발간 기념 세미나'를 개최했다. ⓒ…
    •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새로운 100년의 길 모색…"새로운 대안과 틀 정비해야"
      CBS노컷뉴스 | 2024-02-26
      교회협의회, 26-27일, '다시 쓰는 100년, 에큐메니칼 대토론회' 진행회원교단·지역NCC·유관기관·사회선교단체 관계자 등 200여 명 참석기조 발제 안재웅 박사, "교회협 지난 100년은 아날로그 시대…새로운 대안, 틀 정비해야"'성찰부터 과제까지' 대토론회, …
    • 14년 째 4백 여 명에게 장학금 전달한 진흥장학재단
      CBS노컷뉴스 | 2024-02-26
      핵심요약 올해도 고등학생 10명 대학생 14명 등 47명에게 전달박경진 장로와 부인 한춘자 권사의 헌신으로 장학재단 설립장학생 선후배 간 만남 주선해 서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도와진흥장학재단 이사장 박경진 장로가 14회 장학생으로 선발된 학생에게 장학금을 전달하고 있다…
    • 한교총, 3.1운동 제105주년 기념예배 드려
      CBS노컷뉴스 | 2024-02-26
      한국교회총연합이 3.1운동 제105주년 기념예배를 드렸다.  '대한 독립 만세'. 한국교회총연합 장종현 대표회장의 선창으로 만세삼창이 예배당에 가득 울려 퍼졌다. 105년 전 대한 독립 만세를 외쳤던 애국지사들의 간절한 외침이 대한민국의 독립을 이뤄냈다. 한국교회 역…
    • "한국교회 공공성 회복하려면…'플랫폼 목회'가 해답"
      데일리굿뉴스 | 2024-02-23
      어시스트미션, '옴니버스 콘서트' 개최교회의 공적 역할 강조…모범 사례 소개 ▲ 어시스트미션은 23일 부천 디라이트 아트홀에서 '옴니버스 콘서트 - 선을 넘는 교회'를 개최했다. 사진은 발제자로 나선 정재영 실천신학대학원대학교 교수. ⓒ데일리굿뉴스[데일리굿뉴스] 이새…
    • 법원 "인터콥 이단 결의 무효화? 사법 심사 대상 아냐" 원심 유지
      CBS노컷뉴스 | 2024-02-23
      서울고법, '이단 결의 무효 요구' 인터콥선교회 항소 기각  [앵커]대한예수교장로회 합신총회가 인터콥선교회를 이단으로 결의한 것에 대해 인터콥 측이 소를 제기했지만 2심에서도 기각 판결이 나왔습니다.이단 결의 여부는 사법 심사의 대상이 아니라는 원심 판결을 유지한 …
    • "디지털 시대, 새로운 선교전략 필요"…디지털 선교 로드맵 나왔다
      데일리굿뉴스 | 2024-02-22
      KWMA, 디지털 선교 로드맵 설명회 개최오는 2027년 제9차 NCOWE 진행 ▲디지털 선교 로드맵에 대해 발표하는 정용구 KWMA 협동총무. ⓒ데일리굿뉴스 [데일리굿뉴스] 양예은 기자 = 디지털 시대, 새로운 선교 전략 모색을 위해 교계 및 IT 전문가들이 머리를…
    • 현장 주일예배, 코로나 이전의 87% 회복 …1년째 80%대 머물러
      CBS노컷뉴스 | 2024-02-22
      (자료 이미지)  코로나 팬데믹 이후 1년 가까이 지났지만, 현장예배와 교회 사역이 코로나 이전으로 온전히 회복되지는 못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 예배당에서 드리는 주일예배 출석, 코로나 이전 대비 87% 회복목회데이터연구소가 지난 1월 담임 목회자 526…
    • YWCA 조은영 신임 회장 선임 "지역·청년 활동 강화할 것"
      CBS노컷뉴스 | 2024-02-22
      한국YWCA연합회 정기총회서 조은영 신임 회장 선임'지역 참여 확대·청년 리더십 강화' 과제로 제시제1부회장 김은경·제2부회장 이은영 각각 선출 [앵커]YWCA는 오늘(22일) 새문안교회에서 정기총회를 열고 직전 제1부회장이었던 조은영 회원을 신임 회장으로 선임했습…
    • "청년 세대는 이미 미전도종족…교회 매력 느끼게 해야"
      CBS노컷뉴스 | 2024-02-22
      기사연, 22일 '청년이 떠나는 교회, 미래가 있을까?' 주제 에큐포럼  한국기독교사회문제연구원(원장 신승민)이 22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공간이제에서 '청년이 떠나는 교회, 미래가 있을까?'를 주제로 제1차 에큐포럼을 진행했다. [앵커]최근 한 설문조사에서 청년들…

    검색


    KCMUSA,680 Wilshire Pl. #419, Los Angeles,CA 90005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