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터뷰] 안도 다다오 "자연의 빛, 내 건축의 핵심" > 라이프 | KCMUSA

[EN:터뷰] 안도 다다오 "자연의 빛, 내 건축의 핵심" > 라이프

본문 바로가기

라이프

홈 > 문화 > 라이프

[EN:터뷰] 안도 다다오 "자연의 빛, 내 건축의 핵심"

페이지 정보

작성자 CBS노컷뉴스| 작성일2023-07-26 | 조회조회수 : 5,329회

본문

핵심요약

원주 뮤지엄 산 두 번째 명상 공간 '빛의 공간' 개장 맞춰 내한

빛의 교회·나오시마 재생 프로젝트 등 "자연과 일치되는 느낌 주고파"

"10년 새 큰 수술 2번, 장기 5개 떼내…자유·용기·호기심 중요"



2ffe85772e80963037ccb95cc1ff1b4f_1690395359_7223.jpg
일본 오사카에 위치한 빛의 교회. 안도 다다오는 끼워 놓은 유리를 언젠가는 빼고 싶다고 말한다. photo by Mitsuo Matsuoka. 뮤지엄 산 제공
 



2ffe85772e80963037ccb95cc1ff1b4f_1690395208_5114.jpg
자연빛이 쏟아지는 뮤지엄 산 내 두 번째 명상관 '빛의 공간'에 서 있는 건축가 안도 다다오. 뮤지언 산 제공 
 


"이렇게 먼 곳까지 사람들이 올까요?"(건축가 안도 다다오)

"사람들이 오게 만드는 것이 건축가가 해야 할 일 아닌가요?"(고(故) 이인희 한솔그룹 고문)


2005년, 강원도 원주시 외곽 산간 지역에 뮤지엄 산(2만 2천 평 규모)을 설계해 달라는 건축주의 의뢰를 수락했을 때만 해도 반신반의했다. 하지만 기우였다. 2013년 5월 미술관이 문을 열자 전국 방방곡곡에서 이 곳을 찾았다.


지난 4월 개막한 뮤지엄 산 개관 10주년 기획전 '안도 다다오-청춘'은 누적 관람객 10만 명(7월 10일 기준)을 넘었다. 관람객의 호평에 힘입어 전시는 10월까지 연장한다.


지난 2019년 1월 문을 연 첫 번째 명상 공간 '명상관'에 이어 18일에는 안도 다다오의 신작인 두 번째 명상 공간 '빛의 공간'이 개장한다. 플라톤의 입체를 모티브로 조성한 '빛의 공간'은 노출 콘크리트로 만든 천장을 십자 모양으로 뚫어 자연의 빛이 쏟아진다.


미술관 내 북쪽 돌마당에 인접한 '명상관'이 돔형으로 빛이 부드럽게 공간을 감싼다면, 남쪽 조각정원에 위치한 '빛의 공간'은 빛의 대칭성을 강조하며 긴장감을 준다.


안도 다다오(82)는 지난 15일 서울 이화여대에서 강연회와 간담회를 열고 "24살이었던 1965년, 유럽여행 중 로마의 판테온을 보고 많은 영감을 받았다"며 "판테온처럼 '빛의 공간'은 유리를 통하지 않고 천장에서 빛이 직접 들어온다. 이렇게 하면 자연을 직접 접한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안도는 빛을 기하학적 노출 콘크리트 공간에 담아내는 것으로 유명하다. 자연의 빛은 그가 추구하는 건축의 핵심이다.


일본 오사카 근처 이바라키시의 교외 주택가에 위치한 빛의 교회(1989)는 정면에 십자 모양으로 뚫은 빛의 십자가가 교회의 상징처럼 됐다. 예배 중 비바람이 들이치는 것을 막기 위해 유리를 끼워 넣었지만 안도는 "언젠가는 유리를 제거하고 싶다. 목사님께서 유리는 절대 안 뺄 거라고 하는데 계속 설득하고 있다"고 웃었다.


2ffe85772e80963037ccb95cc1ff1b4f_1690395382_3325.jpg
나오시마 재생 프로젝트 중 하나인 지중 미술관 전경. photo by Tadao Ando Architect & Associates. 뮤지엄 산 제공
 


'자연이 풍성한 예술의 섬'을 조성하기 위한 나오시마 재생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안도가 설계한 밸리 갤러리(2020) 역시 강판으로 덮은 지붕 틈새로 빛이 들어간다. "빛은 그 자체로 아름다워요. 유리를 통하지 않는 순수한 빛을 보면 어떤 마음이 느껴지고, 자연과 일치되는 느낌을 받죠. '인간은 자연과 함께 살아간다'는 것을 깨닫게 해줘요."


이날 강연에는 청중 2800명이 참석했다. 안도는 강연 말미 "인공 빛을 끄고 강연장의 양쪽 문 사이로 들어오는 가느다란 빛만 비춘 채 강연하면 좋지 않았을까"라고 말했다.


1941년 오사카에서 태어난 안도는 독학으로 건축을 공부했다. 한때 권투 선수 생활을 했지만 르 코르뷔지에의 작품집을 보고 건축에 매력을 느껴 건축가의 길을 걷기 시작했고 세계적인 건축가로 우뚝 섰다.


대표작으로는 물·바람·빛 등 교회 시리즈와 지중미술관, 푼타 델라 도가나, 상하이 폴리 대극장 등이 있다. 한국에서는 본태 박물관, 글라우스 하우스, LG아트센터 서울 등을 설계했다. 1995년 건축계의 노벨상으로 불리는 프리츠커상을 수상했다.


안도는 "지난 10년 사이 큰 수술을 두 번 했다. 담낭, 담관, 십이지장, 췌장, 비장 등 장기 5개를 떼어냈다. 대학 졸업장도 없다 보니 주변에서 '수준이 낮다'는 말도 들었다"고 했다.


좋은 학벌도 없고 장기도 떼어냈지만 그는 낙담하지 않았다. 평생 즐기면서 할 수 있는 일을 찾았기 때문이다. "사회에 보탬이 되고 싶다는 마음으로 100살까지 즐겁게 일하고 싶어요. 여러분도 내가 무엇을 할 때 즐거운지 찾길 바랍니다. 기회는 누구에게나 열려 있어요. 자유와 용기, 호기심이 있다면 즐거운 인생을 살 수 있어요."


뮤지엄 산에는 연둣빛 사과 모양 야외 조각 '청춘'이 영구 설치됐다. 9개의 에디션으로 제작된 '청춘'을 영구 설치하는 건 효고현립 미술관, 나카노시마 어린이 책의 숲 도서관에 이어 세 번째다.


이 작품은 '청춘은 인생의 시기가 아닌 어떠한 마음가짐'이라는 미국 시인 사무엘 울만의 시 '청춘'에서 영감을 받았다. "목표 의식을 갖고 꾸준히 무언가를 해 나간다면 7080세대도 청춘이죠."


개관 10주년 기획전 '안도 다다오-청춘'은 2017년 도쿄를 시작으로 파리, 밀라노, 상해, 베이징, 타이페이에 이은 7번째 개인전이다. 도면, 모형, 스케치, 영상 등 안도의 대표작 250여 점을 공간의 원형, 풍경의 창조, 도시에 대한 도전, 역사와의 대화 등 4가지 섹션으로 나눠 보여준다.  


2ffe85772e80963037ccb95cc1ff1b4f_1690395175_6282.jpg
뮤지엄 산 내 두 번째 명상관인 빛의 공간. 뮤지엄 산 제공 
 


문수경 기자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KCMUSA,680 Wilshire Pl. #419, Los Angeles,CA 90005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